충북도, 고교 학력 도약 적극 나선다

학교 자율성 보장·교당 최대 1억 5천 만원 지원

이재천 기자

작성 2020.04.07 22:08 수정 2020.04.08 00:36

충북도(이하 ‘도’라 한다)와 충북인재양성재단(이하 ‘재단’이라 한다)은 지역의 미래를 이끌어 갈 인재 양성을 위해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 사업은 도내 일반계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7~9개교를 선정하며, 진로·진학교육과 학력향상 등을 위해 1개교당 최대 1억 5천만원을 지원한다.
 
도와 도교육청의 ‘미래인재육성’ 합의에 따라 재단을 통해 추진한다.
 
도는 충북 미래발전의 구심점 역할을 할 인재를 양성하고자 2018년 12월 교육청과 함께 ‘미래인재육성’을 위한 합의를 했으며, 이를 토대로 자율형 사립고 설립 및 자율학교 지정, 도내 이전 공공기관·기업 자녀의 고교입학 특례부여 등 관련법 개정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하지만 최근 정부가 자사고·국제고·외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고 일반고의 전국모집 특례를 폐지한다는 방침에 따라 그간 추진해 온 여러 인재양성 정책 추진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도와 재단은 지역발전을 이끌어 갈 새로운 인재양성 정책을 고심한 끝에 일반계 고등학교에 대한 지원을 통해 교육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지역 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의를 거쳐 ‘지역교육 경쟁력 강화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 분야는 다변화하는 대학 입학제도 대비와 학생수준별 맞춤형 프로그램 지원, 체계적인 진로·진학 컨설팅, 학생지도를 위한 교원역량 강화 등을 주요내용으로 하되, 학교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해 학교별 맞춤형 지원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도와 재단 관계자는 “이 사업은 지자체가 교육지원을 확대해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의 발전을 도모하려는 사업으로, 지역인재의 유출 방지와 외부 인재의 도내유입을 통해 충북 미래 50년, 100년을 이끌어 갈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대한열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재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s160317